{"autoplay":"true","autoplay_speed":"5000","speed":"1000","arrows":"true","dots":"true","rtl":"false"}
일식
The Eclipse
  •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 특별전
시놉시스 파시스트 정권하에 건설된 로마의 현대적 주거지역인 EUR을 배경으로 하여, 비토리아와 피에로 두 연인의 만남과 이별을 장소의 감각과 연결시킨다. 폭발적인 움직임과 소음으로 가득한 증권거래소에 갑자기 찾아오는 침묵의 순간, 마치 증발하거나 흡수된 것처럼 인물이 사라져버리는 텅 빈 만남의 장소 등, 서사가 아닌 배경이 인물의 관계를 결정짓는 혁신적인 표현은 이후 많은 영화에 영향을 끼쳤다.
감독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 Michelangelo ANTONIONI
1912년 페라라에서 태어났다. 경제학을 공부한 후 영화 기자를 거쳐 네오리얼리즘의 영향을 받은 다큐멘터리 <포강 사람들>(1947)로 감독 경력을 시작했다. 첫 장편 <어느 사랑의 연대기>(1950)부터 이탈리아 중간계급의 소외와 고독, 관계의 단절을 다루는 작품을 주로 만들었다. 전후 급격하게 변한 가치관과 사회 분위기 속에서 존재론적 갈등을 겪는 인간의 내면을 독창적인 형식으로 보여주었다. 1960년 칸영화제에서 공개된 <정사>는 서사 구조를 파괴하는 새로운 전개로 충격을 주며 60년대 모던 시네마의 시작을 알렸다. <정사>와 함께 ‘소외 삼부작’으로 불리는 <밤>(1961), <일식>(1962)과 <붉은 사막>(1964)의 성공 이후 <확대>(1966)부터 이탈리아 밖에서 작품을 찍으며 모더니즘을 대표하는 시네아스트로 자리매김했다. 2007년 9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감독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
제작국가 Italy, France
제작연도 1962
러닝타임 125min
장르 Fiction
상영 시간표
상영본 제공처
이름Tamasa Distribution
전화번호
emaillaurence@tamasadistributi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