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play":"true","autoplay_speed":"5000","speed":"1000","arrows":"true","dots":"true","rtl":"false"}
외침
The Cry
  •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 특별전
시놉시스포강 하류, 항상 짙은 안개가 깔리는 마을에 사는 알도는 연인 이르마에게 갑작스럽게 이별을 통보받고 정처 없는 방랑을 떠난다. 거대한 공장, 빗물이 들이치는 움막, 얼어붙은 평원 등 인물의 감정과 공명하는 장소를 지나쳐가는 그의 여정은 ‘세계에서 자신의 자리를 찾기’ 위한 일련의 시도들로 구성되어 있다. 하지만 모든 곳이 거주 불가능한 것처럼 보이고 그는 최후의 선택으로 내몰린다.
감독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 Michelangelo ANTONIONI
1912년 페라라에서 태어났다. 경제학을 공부한 후 영화 기자를 거쳐 네오리얼리즘의 영향을 받은 다큐멘터리 <포강 사람들>(1947)로 감독 경력을 시작했다. 첫 장편 <어느 사랑의 연대기>(1950)부터 이탈리아 중간계급의 소외와 고독, 관계의 단절을 다루는 작품을 주로 만들었다. 전후 급격하게 변한 가치관과 사회 분위기 속에서 존재론적 갈등을 겪는 인간의 내면을 독창적인 형식으로 보여주었다. 1960년 칸영화제에서 공개된 <정사>는 서사 구조를 파괴하는 새로운 전개로 충격을 주며 60년대 모던 시네마의 시작을 알렸다. <정사>와 함께 ‘소외 삼부작’으로 불리는 <밤>(1961), <일식>(1962)과 <붉은 사막>(1964)의 성공 이후 <확대>(1966)부터 이탈리아 밖에서 작품을 찍으며 모더니즘을 대표하는 시네아스트로 자리매김했다. 2007년 9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감독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
제작국가Italy
제작연도1957
러닝타임111min
장르Fiction
상영 시간표
상영본 제공처
이름Films Sans Frontières
전화번호
emaildistrib@films-sans-frontieres.f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