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play":"true","autoplay_speed":"5000","speed":"1000","arrows":"true","dots":"true","rtl":"false"}
최후의 언어
Last Words
  • 폐허를 짓는 동안에
트레일러
시놉시스지구에 최후의 다섯 사람만이 남는다면, 하지만 그들이 기쁨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면 인류는 어떤 형태로든 생존할 수 있을까? 2085년, 환경 재앙으로 인해 인류는 멸망했고 마지막 남은 사람들은 위태로운 공동체를 이루며 살아간다. 이들에게 남은 것은 인류의 가장 가치 있는 문화유산 중 하나인 영화이다. <최후의 언어>는 우리에게 닥칠지도 모를 환경 재앙을 상상하며, 절망 속에서도 인간이 발휘하는 놀라운 인간성과 창의성에 관해 이야기한다.
감독
조너선 노시터 Jonathan NOSSITER
미국과 브라질 국적자로, 유럽(프랑스, 잉글랜드, 이탈리아, 그리스)과 아시아(인도)에서 성장하였다. 8편의 장편 영화를 집필, 연출, 제작하였다.
감독조너선 노시터
제작국가France
제작연도2020
러닝타임127min
장르Fiction
상영 시간표
상영본 제공처
이름The Party Sales
전화번호
emailtheo.lionel@thepartysal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