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나미, 벚꽃 그리고 희망
The Tsunami And the Cherry Blossom
  • 포커스 2012: 후쿠시마
  • 그 이후의 이야기들
시놉시스 2011년 3월 11일, 대지진과 쓰나미는 사람들에게 깊은 상처를 남겼다. 하지만 참혹한 폐허의 땅에도 봄은 다시 찾아오고 눈부시게 아름다운 벚꽃이 피어난다. 흐드러지게 핀 벚꽃을 보며 상처를 치유하고 새로운 희망을 다짐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처연하게 그려진다. 2011년 서울환경영화제에서 큰 화제를 모은 <웨이스트 랜드>를 연출한 루시 워커 감독의 최신작.
감독
루시 워커 Lucy Walker
감독 루시 워커
제작국가 USA
제작연도 2011
러닝타임 40'
장르 다큐멘터리
상영 시간표

    2020.7.2 — 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