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play":"true","autoplay_speed":"5000","speed":"1000","arrows":"true","dots":"true","rtl":"false"}
물속의 도시
The City in the Water
  • 한국 환경영화의 흐름
시놉시스 아흔 셋의 노인이 있다. 그는 ‘물속의 도시’에서 태어나 아흔 평생을 한 곳에서 살았다. 그는 항상 호숫가의 느티나무 아래에 앉아있다. 그러나 결코 호수를 보지 않는다. 반대편을 본다. 반대편은 산과 담, 길이다. 의아하다. 계절은 바뀐다. 어느 날, 그는 오랫동안 호수의 한 곳, 그가 태어난 집을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응시한다. 그리고 우연히도 시내의 병원으로 후송된다. 그로부터 노인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물속의 도시에 대한 탐험이 시작된다.
감독
김응수 KIM Eungsu
충주에서 태어나 서울대에서 심리학을 공부하고, 2006년 극과 다큐멘터리의 경계를 탐험하는 <천상고원>을 만들며 영화의 양방향과 경계 허물기를 추구하였다. <과거는 낯선 나라다>(2008, 다큐멘터리), <물의 기원>(2010, 극영화), <아버지 없는 삶>(2012, 다큐멘터리), 후반작업중인 <우경>(극영화) 등은 그런 탐험의 결과물이다.
감독 김응수
제작국가 Korea
제작연도 2014
러닝타임 79min
장르 다큐멘터리
상영 시간표

    2020.7.2 — 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