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툰베리 꿈꾸는 청소년 ‘그린리더들’

【에코저널=서울】6월 3일 개막한 ‘서울환경영화제’가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가운데 5일, GS SHOP과 함께하는 ‘세계청소년기후포럼’을 개최하고 청소년 그린 리더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전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청소년 주도의 기후위기 해결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SEFF X GS SHOP ‘세계청소년기후포럼’이 5일 메가박스 성수에서 개최됐다. 기후변화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1인 시위로, 전 세계 수백만 명의 학생들이 참여하는 ‘미래를 위한 금요일’ 운동을 탄생시킨 10대 소녀 그레타 툰베리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그레타 툰베리> 상영 이후, 제13회 서울환경영화제의 에코프렌즈로 활동했던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의 진행 아래 개최된 해당 행사에는 국내외 청소년 그린 리더들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먼저 12살에 환경단체 ‘바이바이플라스틱백’을 설립 후 비닐봉지를 없애기 위한 운동을 펼쳐온 환경 운동가 멜라티 위즌이 “개개인이 가진 힘을 인지하고, 서로가 가진 지식을 공유하며 사람들을 하나로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며 “모두가 행동해야만 변화를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우리가 질문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성장하게 될 것”이라는 명언을 활용, 같은 세대 청소년들의 행동을 촉구하는 멘트로 눈길을 끌었다.

 

한국에서 활동 중인 청소년 환경 활동가들의 연설도 이어졌다. 습지의 중요한 역할을 알리는 1인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환경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강조안은 “이해 관계를 떠나 사고할 수 있는 청소년들이 목소리를 내야한다”고 청소년 그린 리더들의 역할을 강조했다.

서울환경영화제와 GS SHOP이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유스미디어 크리에이터 출신으로 영화 <동지구>를 연출한 김여진은 “영화를 제작하며 주변인들의 변화를 이끌어냈던 경험을 토대로 환경 영상이 미치는 영향력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여진은 “기후위기는 우리들의 이야기”라며 “아주 작은 행동으로 미래를 바꿀 수 있다”고 전해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청년 환경 활동가들의 참여 역시 돋보였다. 현재 청년기후긴급행동 단체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동희는 환경에 대해 공부하면서 느꼈던 무력감과 기성 세대에 대한 원망의 기억을 언급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면 기성세대와 다를 바가 없다”고 전했다. 특히 “미래 세계는 우리가 선택하는 것들의 축적”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우리의 의지만이 위기를 벗어나게 할 것이다. 행동하지 않으면 미래는 없다”고 생각을 전했다.

환경운동가이자 환경유튜버로써 지구를 지키는 배움터 ‘지지배’ 채널은 운영하고 있는 홍다경은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미비한 효과의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이유를 전하며 “작은 외침이 나비효과처럼 번지길 바란다”고 언급, “이 시대의 주인공은 청소년과 청년이다. 한국의 툰베리들이 부디 많이 나올 수 있길 바란다”며 청소년, 청년 그린리더들의 행동을 촉구했다.

행사의 마지막에는 해당 행사에 참여한 청년·청소년 활동가들의 공동성명이 발표됐다. 김여진 이 대표로 발표한 공동성명에는 “세계청소년기후포럼을 통해 청소년들의 목소리가 모여, 미래를 위한 커다란 변화로 이어지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공동성명은 “첫째 구체적인 행동에 앞장설 것, 둘째 심각한 환경 문제들을 정확하게 인지할 것, 셋째 청소년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일 것”.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행동’을 강조하고 “더 강력한 극복 의지와 실천, 그리고 자연에 대한 책임으로 기후위기에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내외 대표 청소년 환경 활동가들의 참여로 뜨겁게 화제를 모은 해당 행사는 GS SHOP 에코크리에이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GS SHOP에서는 오는 6월 중순부터 GS SHOP 에코크리에이터를 모집할 계획이다.

GS SHOP에코크리에이터는 영상을 통해 환경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그린리더 육성을 위한 GS SHOP의 사회공헌 사업으로 기존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유스미디어크리에이터’ 사업에서 반경을 넓혀 올해는 청소년과 전문가 두 분야로 나누어 모집한다. 특히 전문가 분야는 기존의 사회적미디어기업 혹은 영상 제작자로 활동하고 있는 팀 혹은 개인도 지원 가능하며, 환경캠페인 영상 제작 후 직접 시민 참여 캠페인으로 이어질 수 있는 활동을 계획 중이다.

6월 3일 개막한 ‘제18회 서울환경영화제’는 오는 6월 9일까지 온·오프라인이 병합된 하이브리드 형태로 개최된다. 이로써 서울환경영화제 홈페이지 내의 디지털상영관과 메가박스 성수, MBC TV를 통해 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

2021-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