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18th 서울환경영화제’ 성료…다양한 플랫폼

【에코저널=서울】제18회 서울환경영화제(주최 (재)환경재단·MBC/ 조직위원장 최열, 집행위원장 이명세)가 지난 6월 3일부터 9일까지 총 7일간의 대장정을 끝냈다.

서울환경영화제는 환경을 테마로 하는 아시아 최대 환경영화제이자, 세계 3대 환경영화제로써 매해 그 의미를 더해왔다. 올해는 전대미문의 팬데믹 현상으로 일상이 멈춰버린 현재를 돌아봄과 동시에 즉각적이고 대대적인 환경의 대전환이라는 메시지를 담은 ‘에코볼루션 ECOvolution’을 주제로 25개국에서 제작된 총 64편의 환경 영화가 총 87회차 상영됐으며, 온, 오프라인을 합쳐 38회차 매진(온라인 30회, 오프라인 8회)을 기록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디지털 위주의 하이브리드 영화제로 개최, 디지털 상영관과 메가박스 성수를 비롯해 올해는 특별히 MBC TV, 무비블록, Btv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영화를 상영하며 관객과의 소통 창구를 넓혔다.

MBC TV와 Btv를 통해서는 약 40만명의 관객이 서울환경영화제의 상영작을 시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외에도 MBC와의 협업으로 부대 행사 ‘2021 노 모어 플라스틱’을 진행해 패션 업사이클링 전시 <안녕! 바다씨!>부터 업사이클링 대표 패션 브랜드 ‘래코드(RE;CODE)’와 함께 하는 체험 프로그램, 노모플 마켓, 노모플줍깅 행사 등 관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흥미로운 이벤트를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이 같은 노력으로 제18회 서울환경영화제에는 지난해 2만935명보다 많은 2만9126명의 관객이 참여했다. 특히 올해는 차세대 그린 리더를 양성하기 위한 프로그램의 참여가 눈에 띄었다.

매년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진행되고 있는 ‘시네마 그린틴’의 참여율이 지난해보다 무려 163%가 증가했고(283개 기관, 6881명 참가), ‘SEFF X GS SHOP 세계청소년기후포럼’에서는 12살에 환경단체 ‘바이바이플라스틱백’을 설립한 멜라티 위즌을 비롯해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청년·청소년 그린 리더들이 참여, 다양한 목소리를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6월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6월 4일에는 전국 교육청과 협조해 환경 영화를 수업 시간에 감상할 수 있도록 안내, 약 20만 명이 환경 영화를 관람해 미래의 그린 리더로서 환경 감수성을 키우는 시간을 가졌다.

서울환경영화제는 2004년 개최 이후, 전 세계의 시급한 환경 문제를 다룬 국내외 우수 영화들을 관객들에게 소개하며 환경과 인간의 공존을 모색하고 미래를 위한 대안과 실천을 논의해왔다.

코로나19로 그 어느 때보다 환경에 대한 문제의식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개최된 제18회 서울환경영화제가 지난 6월 9일을 끝으로 7일간의 대장정을 끝냈다.

2021-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