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성 감독 ‘봉명주공’ 서울환경영화제 대상

[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김기성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봉명주공’이 제18회 서울환경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이 영화는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이 운영하는 청주영상위원회의 ‘씨네마틱#청주’ 2019년 지원작으로 지난 3~9일 열린 서울환경영화제 한국환경영화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서울환경영화제는 세계 각국의 영화를 통해 다양한 환경 이슈를 다루는 영화제다.

영화 ‘봉명주공’은 아파트 1세대라 불리는 청주 봉명주공 1단지가 재개발에 돌입하면서 30년 넘게 머물던 자리를 새 아파트에게 내어주는 과정을 베어진 나무들과 떠나는 사람들을 통해 담담하게 기록했다.

김 감독은 “한국사회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는 재건축 사업을 통해 사람에게 무엇이 중요하고 소중한 것인지, 우리가 지켜야 할 것이 무엇인지 상기시키고자 했다”며 “이 의도를 ‘청주영상위원회 씨네마틱#청주’가 눈여겨보고 지원해 준 덕에 오늘이 있었다”고 전했다.

청주영상위 ‘씨네마틱#청주’는 2019년부터 시작한 지역영상 제작 지원 사업으로, 장편에는 각 3000만 원, 단편에는 각 500만 원의 제작비를 지원한다. 올해는 장편부문 2편과 단편부문 4편을 지원하고 있다.

출처 : 굿모닝충청(http://www.goodmorningcc.com)

2021-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