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에 대한 관심 촉구” 서울환경영화제, ‘에코볼루션 챌린지’ 개최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제18회 서울환경영화제가 ‘에코볼루션 챌린지’를 개최, 환경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촉구했다. 배우 심은경부터 김대명‧이천희‧전혜진 등이 의미 있는 행사에 참여해 힘을 더했다.

올해로 제18회를 맞이한 서울환경영화제는 환경을 테마로 하는 아시아 최대 영화제이자, 세계 3대 환경영화제로 매년 그 의미를 더해가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그 어느 때보다 환경에 대한 문제 인식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다양한 관객들의 참여가 기대되고 있다.

제18회 서울환경영화제가 공개한 올해의 슬로건은 환경을 의미하는 ‘에코(ECO)’와 변화‧혁명을 뜻하는 ‘에볼루션(Evolution)’ ‘레볼루션(Revolution)’을 혼합한 ‘에코볼루션(ECOvolution)’이다. 팬데믹 현상으로 일상이 멈춘 지금, 즉각적이고 대대적인 환경의 대전환을 이루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서울환경영화제는 이 같은 메시지를 보다 널리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 5월 12일부터 SNS에서 ‘에코볼루션 챌린지’를 진행하고 있다. 환경을 위한 생활 속 나만의 실천을 SNS에 공유하는 이번 챌린지가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과 참여를 이끌어내고 있는 가운데, 각계각층에서 활약 중엔 셀럽들의 참여 역시 시선을 사로잡는다.

출처 : 시사위크(http://www.sisaweek.com)

2021-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