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더 자각하고 실천할 것” 송은이X장항준, ‘서울환경영화제’로 바꿀 사회

[헤럴드POP=김나율기자]송은이, 장항준 감독이 에코프렌즈로 위촉된 가운데, ‘서울환경영화제’의 시작을 알렸다.

12일 오전 제18회 서울환경영화제 온라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서울환경영화제 조직위원장 최열, 집행위원장 이명세, 서도은 프로그래머, 에코프렌즈 송은이, 장항준 감독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오는 6월 3일부터 9일까지 개최되는 ‘서울환경영화제’는 환경을 테마로 하는 아시아 최대 영화제이자, 세계 3대 영화제다. 올해는 ‘에코볼루션 ECOvolutio’을 주제로, 전대미문의 팬데믹 현상 이후 멈춰버린 일상을 조명한다.

조직위원장 최열은 “총 65편의 한국영화가 상영된다. 저는 항상 영화가 가진 큰 힘을 믿고 있다. 한 편의 환경 영화가 우리에게 감동을 주고 행동할 수 있게 한다고 생각한다. 올해는 MBC와 함께 공동주최한다. 전국에서 환경영화제의 영화를 볼 수 있게 됐다. 가정에서 편하게 관람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집행위원장 이명세는 “환경 문제가 전 세계 최우선의 문제로 꼽히고 있다. 지난해부터 ‘환경영화제’는 환경 절감을 위해 온라인 상영을 시작,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 중이다. 환경 문제는 더 안락하고 빠른 삶을 위한 사람들의 욕심에서 생겨났다. 그래서 이번엔 ‘경쟁’이라는 말을 모두 없앴다”라고 했다.

프로그래머 서도은은 “개막작은 ‘우리는 누구인가’다. 현대 사상가 및 과학자들의 강렬한 만남을 통해 관객은 우주인의 시선으로 지구를 바라보고, 잠수함 탐사에 참여하는 경험을 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최열 조직위원장은 ‘환경영화제’를 아우르는 단어로 “우리가 쓰고 있는 탄소, 온실가스를 전혀 내지 않는 세상으로 바꾸지 않으면 인간이 지속적으로 살 수 없다고 생각한다. 탄소 제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행동해야 한다. 탄소 제로 사회다”라고 했다.

이어 에코프렌즈의 위촉식이 진행됐다. ‘서울환경영화제’는 매년 환경을 비롯한 사회 이슈에 관심이 있고, 대중적인 인지도와 신뢰도가 높은 대중문화계 인사를 에코프렌즈로 위촉하고 있다. 에코프렌즈는 송은이, 장항준 감독이었다. 송은이는 “저는 텀블러를 너무 많이 산다. 텀블러 요정까지 됐는데, 환경에 대한 인식하고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환경영화제’가 18번째를 맞이했는데, 다양한 영화를 통해서 환경에 대한 다른 마음가짐을 굳게 다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했다.

장항준 감독은 “송은이 씨처럼 저도 인식은 있지만 어떻게 실천해야 하는지 고민이다. 이런 게 지구의 기회가 아닐까 생각한다. 장모님이 자꾸 일반 쓰레기에다가 재활용을 버리시는데, 제가 철저히 검수해 말하겠다. 조금씩 더 자각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서울환경영화제’는 오는 6월 3일부터 9일까지 열리며, 총 25개국 65편이 상영된다.

2021-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