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은이X장항준 힘 보탠 ‘서울환경영화제’, 의미있는 동행[종합]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의미에 의미를 더한, 서울환경영화제가 힘찬 여정을 시작한다.

12일 제18회 서울환경영화제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올해로 18회를 맞은 서울환경영화제는 오는 6월 3일부터 9일까지 온-오프라인으로 개최된다.

서울환경영화제는 환경을 테마로 한 영화제 중 아시아에서는 최대 규모고,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힌다. 이날 간담회에는 에코프렌즈로 선정된 방송인 송은이, 영화감독 장항준도 참석해 힘을 보탰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총 25개국에서 제작된 생태 파괴, 기후변화 등 환경 문제를 다룬 60여편의 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다. 또 MBC와의 업무 협약을 통해 ‘노 모어 플라스틱(No More Plastic)’ 캠페인을 개최해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업도 예고했다.

최열 조직위원장은 “한편의 환경 영화가 열편의 세미나 보다 우리에게 감동을 주고 행동하게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올해는 MBC 채널을 통해 보실 수 있게 됐다. 영화제 기간 중 가정에서 편하게 관람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명세 집행위원장은 “서울환경영화제를 통해 환경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직접적인 실천을 하게 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상상할 수 없었던 전대미문의 코로나 시국으로 인해 세계가 이렇게 오랫동안 멈춰설 수 있을지 몰랐다. 그래서 되돌아보자는 의미의 레트로로 시작된 슬로건이다”라며 ‘에코볼로션’에 대해 풀이했다.

송은이는 “에코프렌즈 말도 너무 예쁘고 친근하다. 나무에 세겨진 위촉패도 마음에 든다”며 “앞으로 환경문제에 대해 할 수 있는 걸 해서 더 실천 하도록 노력하겠다. 환경영화제에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장항준 감독은 “나도 인식은 있지만 실천은 미비했다. 앞으로 생활 속에서 조금더 자각하고 실천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41233?ref=naver#csidxff8ed8254c2e7fb86d7978b3de13a69

2021-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