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환경영화제’ 최열 조직위원장 “한 편의 환경영화가 열 번의 세미나보다 큰 감동 준다”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서울환경영화제 최열 조직위원장이 영화제에 대해 말했다.

12일 오전 12일 오전 MBC와 환경재단이 주최하는 제18회 서울환경영화제(17th Seoul Eco Film Festival, SEFF)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가운데, 서울환경영화제 조직위원장 최열, 집행위원장 이명세, 서도은 프로그래머, 에코프렌즈 송은이·장항준 감독이 참석했다.

서울환경영화제 최열 조직위원장은 “한편의 환경 영화가 열 번의 세미나 보다 우리에게 감동을 주고 행동하게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올해 서울환경영화제는 MBC와 업무 협약을 맺었다. 작년부터 온라인 상영을 통해서 우리나라 전국에서 환경영화제의 영화를 볼 수 있게 됐다. 올해는 MBC 채널을 통해 보실 수 있게 됐다. 영화제 기간 중 가정에서 편하게 관람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그는 “지금 일류 최대의 과제는 우리가 겪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와 기후환경 위기라고 생각한다. 그렇기 때문에 환경과 기후 문제에 대해 우리가 행동하지 않으면 우리 다음 세대가 건강하게 살 수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 서울환경영화제와 함께 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제18회 서울환경영화제는 ‘에코볼루션(ECOvolution)’을 주제로 전대미문의 팬데믹 현상 이후 멈춰버린 일상을 조명하고, 미래를 위한 즉각적이고 대대적인 환경의 대전환을 이루기 위한 노력의 필요성을 전할 예정이다. 6월 3일(목)부터 6월 9일(수)까지 개최되며 자세한 상영 정보는 서울환경영화제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사진 제공=서울환경영화제

2021-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