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서울환경영화제 사전 관람 신청

서울환경영화제 홈페이지에서 오늘 6월 25일 14시부터 관람 신청 접수가 시작된다. 먼저 디지털 상영작의 경우 서울환경영화제 홈페이지 내 ‘디지털 상영관’에서 회원가입 및 로그인 후 관람 신청할 수 있다. 본인에 한해 작품 별로 1회차까지만 신청 가능하고, 단체 신청은 불가능하다. 작품 별 총 신청 및 관람 인원은 300명으로 제한된다. 고지된 시간표에 따라 시작 시간 이후 150분 동안 자유롭게 관람이 가능하며, 정해진 상영시간 이후에는 재관람이 불가능하다.


JTN뉴스 윤보라 기자] ‘환경’을 테마로 하는 아시아 최대 환경영화제인 JTBC X 환경재단 공동주최 제17회 서울환경영화제(이하 ‘제17회 서울환경영화제’ / 조직위원장 최열, 집행위원장 이명세)가 바로 오늘 6월 25일 14시부터 관객들을 대상으로 관람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

7월 2일 개막하는 제17회 서울환경영화제는 탄소 절감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디지털상영, TV 특별방송, 극장상영 등 하이브리드 영화제로 개최된다. 특히 전세계 환경영화 출품작 총 3,123편 중 엄선한 27개국 57편의 국내외 환경영화를 선보이며, 더 많은 시민들이 환경영화를 접하게 하기 위해 모든 상영작을 무료 오픈한다. 이같은 다양한 변화에 수많은 관객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환경영화제 홈페이지에서 오늘 6월 25일 14시부터 관람 신청 접수가 시작된다.

먼저 디지털 상영작의 경우 서울환경영화제 홈페이지 내 ‘디지털 상영관’에서 회원가입 및 로그인 후 관람 신청할 수 있다. 본인에 한해 작품 별로 1회차까지만 신청 가능하고, 단체 신청은 불가능하다. 작품 별 총 신청 및 관람 인원은 300명으로 제한된다. 고지된 시간표에 따라 시작 시간 이후 150분 동안 자유롭게 관람이 가능하며, 정해진 상영시간 이후에는 재관람이 불가능하다.

극장 상영작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한 회차당 1매, 하루 총 4매까지 사전 신청할 수 있으며, 현장 신청은 7월 4일 ~ 5일 이틀간 당일 상영작에 한해 메가박스 성수 3층 서울환경영화제 안내데스크에서 신청 가능하다. 단체관람은 이메일(ych0629@greenfund.org)을 통해 사전 접수 가능하다. 더 자세한 내용은 서울환경영화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처럼 완전히 새롭게 변모하는 제17회 서울환경영화제는 7월 2일부터 7월 15일까지 총 14일간 진행되며, 예고된 바와 같이 디지털상영, TV 특별방송, 극장상영 등의 방식으로 운영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환경영화제 홈페이지(www.seff.kr)를 비롯한 공식 채널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020-6-30

2020.7.2 — 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