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서울환경영화제 X JTBC 공동 주최

JTBC는 지난 4일 환경재단과 제17회 서울환경영화제의 공동주최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이명세 서울환경영화제 집행위원장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손석희 대표이사는 “JTBC가 서울환경영화제와 처음으로 함께 하는 TV채널이 돼 기쁘다”면서 “코로나19의 확산과 함께 환경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는 시기에 행사를 공동주최하게 됐다는 점도 의미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JTBC 채널을 통해 서울환경영화제를 함께 하며, 환경문제에 더 관심을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협약으로 JTBC는 서울환경영화제의 파트너가 돼 채널을 통한 지원을 하게 됐다. 지난해 서울환경영화제 국제경쟁부문 대상과 관객상을 수상한 ‘진흙’을 환경의 날인 5일 오전 10시에 채널에 방영한 것을 시작으로, 7월 초에도 올해 서울환경영화제 상영작 중 한 편을 방영할 예정이다. 7월 12일에 방송되는 JTBC ‘방구석 1열’은 서울환경영화제 특집으로 진행된다.
서울환경영화제는 올해 17회를 맞이했다. 올해는 JTBC와 함께 ‘JTBC X 환경재단 제17회 서울환경영화제’라는 타이틀로 행사를 개최하게 됐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7월 2일부터 7월 15일까지 디지털 영화제로 진행된다.

2020-6-10

2020.7.2 — 7.15